그룹 방탄소년단 RM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 RM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의 RM(김남준)이 편지처럼 긴 글로 아미에게 마음을 전했다.

RM은 4일 새벽 공식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긴 글을 남겼다.

"모두 잘 지내시는지"라는 안부 인사로 시작한 RM은 "이런저런 떠다니는 생각들을 얼마만큼 어떻게 전해야 할지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만은 그저 내가 사랑하고 우릴 사랑하는 모든 분들이 가급적 오랜 시간 평안했으면 좋겠다는 생각만큼은 전혀 변함이 없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열일곱 서울에 온 후 참 많은 시간이 지났으나 종종 걸으며 돌이켜보면 아무것도 변한 게 없는 것 같은 이상한 기분이 들곤 합니다. 결국 전 아직 고작 28살이고 제가 바라는만큼 단단해지는 데에는 무수한 세월이 필요할 것 같만 같습니다"라고 밝혔다.

RM은 "사실 요전부터 일기를 다시 쓰기 시작했는데 오늘은 펜을 잡기 싫어 이곳에 적어 둡니다. 예전 카페 글들처럼 시작도 결론도 왜 제 글은 늘 비슷한 표정인지. 많이 보고 싶고 종종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털어놨다.

RM은 위버스 탄생 전 공식 카페에서도 이번 글처럼 다정한 문체로 자신의 생각을 담은 편지를 종종 남기곤 했다. 독서를 즐기는 RM은 따뜻하면서도 단단한 마음이 느껴지는 글을 올려 팬들에게 위로를 줬다.

그가 아미에게 가장 하고 싶은 말은 마지막에 있었다. RM은 "훅 다가와 겁을 주던 겨울이 어느새 도망가고 걷기 좋은 계절"이라며 갑작스러운 한파와 자리를 찾은 가을을 RM식으로 표현했다.

RM은 "조금 후에 바람이 따수워지면 그 어드메서 만나요"라며 '봄날'의 만남을 예고했다. 저는 늘 그랬듯 음악 만들고 몸도 정신도 매일매일 되새기며 그저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보고 싶어요"라고 고백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