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바쁜 일정 속, 미술 감상으로 힐링...리움미술관 관람


방탄소년단 뷔가 미술 작품을 감상하며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는 사진을 게재해 팬들을 즐겁게 했다.

1일 뷔는 방탄소년단 공식 SNS에 미술관을 찾아 작품을 관람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팬들은 뷔가 전해 온 소식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뷔는 멤버 제이홉과 함께 1년 7개월간의 휴관을 끝내고 ‘인간, 일곱 개의 질문’ 기획전으로 최근 재개관한 리움 미술관을 찾았다.

‘리움’이라고 적힌 첫 번 째 게시물에는 뷔가 조각 작품에 얼굴을 숨기고 장난스런 포즈로 찍은 사진과 마스크를 한 채 멀리서 찍은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
방탄소년단 뷔, 바쁜 일정 속, 미술 감상으로 힐링...리움미술관 관람
뷔가 장난스럽게 얼굴을 대고 몸만 노출한 사진의 작품은 호주 출신의 극사실주의 조각가 론 뮤익(Ron Mueck)의 ‘마스크 II’다. 작가는 정교한 기교로 인간의 잠든 얼굴을 극도로 생생하게 관찰할 수게 만들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뷔가 서 있는 나선계단 창문에는 특수 필름을 부착해 무지갯빛 스펙트럼을 야기한 김수자 작가의 설치작 ‘호흡’이 보인다.

이어 ‘리움2’의 제목으로 올라온 게시물에는 미술관 내 계단 사진과 뷔가 백남준 비디오아티스트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제 6번’과 ‘라인골드’작품 사이에서 서 있는 사진이다.

백남준의 작품에는 뷔가 최근 배우기 시작한 트럼펫 등 여러 관악기들과 피아노의 건반 등이 설치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미술관에 같이 간 뷔와 제이홉은 미국 투어 중에도 LA에 위치한 현대 미술관 ‘더 브로드(The Broad)’를 찾아 카라 워커(Kara Walker)와 제프 쿤스( Jeff Koons)의 미술품을 감상하는 사진들을 팬커뮤니티 위버스에 올린 바 있다.

뷔가 미술관에서 제이홉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사진을 본 팬들은 “태형이 미술에 꾸준히 관심가지고 공부하는 거 너무 좋아” “태형아 좋은 작품 보여줘서 고마워” “태형이 호비형이랑 같이 갔네 봅(VOPE) 만세!” “태형이 간 거 보고 바로 예약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