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KBS 2TV '희수' 출연
아역 김윤슬 향한 배려
"오래오래 기억될 것"…김윤슬 母 '감동'
/사진=김윤슬 인스타그램
/사진=김윤슬 인스타그램


배우 전소민의 미담이 공개돼 화제다.

아역 김윤슬의 모친은 지난 27일 SNS 계정을 통해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지난 22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스페셜 2021 - TV시네마 희수'(이하 '희수') 비하인드 스틸컷이다. 전소민과 김윤슬은 각각 황주은과 고희수 역을 맡아 모녀 관계로 호흡을 맞췄다.

공개된 사진 속 전소민은 아스팔트 위에 주저앉은 채 촬영을 기다리고 있다. 그는 김윤슬에게 선풍기를 내어주고 무릎 위에 앉히는 등 깊은 배려심을 드러냈다.
/사진=김윤슬 인스타그램
/사진=김윤슬 인스타그램
이에 모친은 "8월 한창 더운 날, 바닥에 그냥 앉기도 뜨겁고 삐쭉 삐죽 아픈 아스팔트 위"라며 "근데 윤슬이를 무릎 위에 앉혀주고 더 힘들게 기다리는 전소민. 안 그래도 된다고 이야기했는데 괜찮다고 했다"고 알렸다.

또 다른 사진에서 전소민은 촬영 중간중간 김윤슬을 살뜰히 챙기며 다정한 케미를 발산했다. 모친은 "촬영 시작 전이나 카메라 세팅하는 동안 옆에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 나눠주고 윤슬이 많이 챙겨주던 다정하고 따뜻한 전소민"이라며 "너무나도 영광이었고 가슴속 깊이 오래오래 기억될 거 같다"고 밝혔다.
/사진=김윤슬 인스타그램
/사진=김윤슬 인스타그램
이렇듯 한동안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논란 사이에 가슴 따뜻해지는 미담이 전해지면서 훈훈한 바람이 불고 있다.

한편 '희수'는 여섯 살 난 딸을 교통사고로 잃은 부모가 상실감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하루하루를 살아가다 VR로 죽은 딸을 복원시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