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민혜연, 병원에서 한쪽 어깨만 살짝 드러내고 "바쁜 하루 될 듯" [TEN★]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우아한 분위기를 드러냈다.

민혜연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Good Night. 내일은 녹화-진료-녹화. 바쁜 하루가 될 듯"이라고 글을 적었다. 민혜연은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병원에서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찍고 있다. 흰색 티셔츠에 청바지의 심플한 룩에 반묶음 머리로 우아함을 더했다. 또한 티셔츠를 원오프숄더로 연출해 여성스러운 매력을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민혜연은 11살 연상의 배우 주진모와 2019년 결혼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