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민혜연, "오른쪽"도 "왼쪽"도 어플 카메라 덕분에 자신감↑ [TEN★]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민혜연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같은 옷, 다른 날! 방송 때문에 풀메에 오른쪽 가르마! 출근용 가벼운 메이크업에 왼쪽 가르마! 어떤 게 더 낫다고 할 수는 없음. 둘 다 어플 카메라니깐"이라고 글을 적었다. 사진 속 민혜연은 별무늬가 그려진 옷을 입고 있다. 첫 번째과 두 번째 사진에서 각각 다른 가르마를 탔다. 방송용 헤어스타일은 좀 더 정돈되고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출근용 헤어스타일은 좀 더 내추럴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양쪽 가르마가 모두 잘 어울리는 민혜연의 미모는 눈길을 사로잡는다.

민혜연은 11살 연상의 배우 주진모와 2019년 결혼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