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지우 인스타그램
/사진=김지우 인스타그램


배우 김지우가 방송인 사유리의 에세이에 감동했다.

김지우는 지난 1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세상 누구보다 반짝반짝 빛나는 보석 같은 엄마와 아들"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사유리의 에세이 '아내 대신 엄마가 되었습니다'가 담겨 있다. 이에 김지우는 "소중하고 감사한 인연인 가족이 보내주신 따뜻한 선물 덕분에 갑자기 추워진 날씨가 어느 때보다도 더 포근하고 따뜻하게 느껴지는 오늘"이라며 "우리 함께 더 더 행복해져요. 언니! 오래오래 함께 해요"라고 전했다. 이어 "소중하고 대단한 이 세상 모든 엄마들"이라고 덧붙였다.

게시물을 본 사유리는 기도하는 이모티콘을 남기며 화답했다. 그러자 김지우는 "언니도 젠도 너무너무 보고 싶어요"라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지우는 2013년 셰프 레이먼 킴과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