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혜♥박준형 딸, 정동원 선화예중 후배 된다…"밤마다 연필 100자루씩" 노력 결실 [TEN★]


사진=김지혜 인스타그램
사진=김지혜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지혜가 열혈맘 면모를 드러냈다.

김지혜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혜이야 고생했어. 매일 밤마다 연필 100자루씩. 엄마도 고생했다. 정말 감사합니다. 여보 밤마다 혜이 학원 픽업하고 고생했어. 우리는 원팀"이라고 글을 올렸다. 김지혜는 딸 혜이의 선화예중 미술 전공 합격증을 캡쳐해서 올렸다. 지난해 가수 정동원이 이 학교의 편입 시험에 합격에 재학 중이다.

함께 게시한 영상에는 딸이 사용할 연필을 깎고 있는 김지혜의 모습이 담겼다. 박준형은 "대단하다. 여보 대단하다. 딸을 위해서 연필 깎는 엄마"라며 감탄한다. 김지혜는 "내가 미술 전공했지 않나. 그걸 밥벌이로, 직업을 삼은 건 아니지 않나. 혜이 연필 깎으라고 미술 전공한 걸 아닐까"며 연필 깎기에 열중한다. 박준형은 "난 그렇게 길게 깎는지 몰랐다"고 말한다.

김지혜는 2005년 개그맨 박준형과 결혼해 슬하 두 딸을 두고 있다. 현재 서울 반포에 위치한 90평대 한강뷰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으며, 같은 평수의 매물이 최근 실거래가 53억 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