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지하철 친구 만나
여전히 돈독한 우정
"결혼식 사회 봐준 친구"
사진=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캡처
사진=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캡처


가수 강남이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알게 된 '지하철 친구' 최승리 씨를 만나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강남의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는 '나 혼자 산다 레전드 8년 찐친! 지하철 친구와 고기 먹방. 강남 결혼식 사회부터 나혼산 썰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강남은 제작진이 한 식당에서 "먹고 싶은 만큼 먹으라"는 말에 "얘랑 진짜 많이 먹는다. 얘 때문에 살이 찐 것도 있다"고 말했다.

친구 최승리 씨와 어떻게 만났냐는 질문에 "촬영하다가 우연히 지하철에서 만났다 이 친구 없었으면 내가 없었다. 이상화랑 결혼할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등장한 최승리 씨는 '나 혼자 산다' 촬영 중 강남이 지하철에서 갑자기 말을 걸어 친구가 된 인물이다.

'강남이 번호 물어볼 때 무슨 생각을 했냐'는 물음에 최승리 씨는 "이 사람 뭔가 싶었다. 가수인지도 몰랐다"고 답했다. 강남은 "그때 내가 유명하지 않을 때였다. 그게 이슈가 돼서 뜬 것"이라며 "'진짜 사나이'를 보고 있더라. 동영상 보면서 웃고 있으니 말을 안 걸 수가 없었다. 말을 안 걸면 이상한 분위기였다"고 회상했다.

강남은 "촬영 이후 8년 동안 꾸준히 만났다. 통화를 많이 한다"고 했다. 해당 방송에서 친해진 또 다른 은행 직원 친구에 대해 최승리 씨는 "연락을 해봤는데 둘째 임신했다"고 밝혔고, 강남은 "초반에 진짜 내 돈 다 관리해줬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이 잘 맞냐'는 질문에 강남은 "얘랑 안 맞는데 얘 여자친구랑은 잘 맞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강남은 "내 결혼식 사회를 봐줬지 않냐. 네가 레전드였다. 한 달 전에 내가 부탁을 했다. 내가 너 때문에 잘됐고 상화를 만났으니까 사회를 봐달라고 했다. 2부를 부탁했다"라고 했다. 최승리 씨는 "지우고 싶은 기억이다. 그때 1000명 이상 있으니까 너무 긴장했다"고 말했다. 강남은 "그때 김연아 씨가 제일 웃고 있었다"며 위로했다.

강남은 선배 유튜버 비와 KCM처럼 최승리 씨에게 유튜브를 같이 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차라리 나보다 네가 유튜브하는 게 웃길 것 같다"며 "네가 인지도가 올라오면 광고 찍는 거다. 지하철에서 음료 마시는 광고를 찍는 거다"라며 기대에 부풀었다.

'꿈이 뭐냐'는 강남의 질문에 최승리 씨는 "여행 가이드가 꿈이었다"고 말했다. 강남은 "다이어트 여행을 하자"며 "와이프가 운동선수일 경우 겪을 수 있다. 이상화랑와 사귀었을 때, 몰래 하와이를 다녀왔는데 4kg가 빠졌다. 하루 한 끼만 맛있는 거 먹는다. 여행 갔을 때 살빼기가 더 좋다"라고 설명했다. 8년째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