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둥이맘' 황신영, "D+17 삼둥이 아침인사" 꼬까 모자 쓴 꼬물이들 '러블리' [TEN★]


'삼둥이맘' 황신영, "D+17 삼둥이 아침인사" 꼬까 모자 쓴 꼬물이들 '러블리' [TEN★]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황신영이 삼둥이 자녀들과의 일상을 전했다.

황신영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D+17 삼둥이 아침인사. 베베이모님덜 안녕하세요. 저희 오늘은 모자를 써봤어요. 저희 어때요? 예쁘나요? 헤헤 하트를 받아주세요~ 사랑합니다 #세쌍둥이 #삼둥이 #D+17 #아침인사 #캔유필마할빗 #아서아준아영"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영상에는 태어난 지 17일 된 삼둥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주황, 파랑, 노란색 모자를 쓴 아이들을 보고 황신영은 "아이고 착해", "아이고 예뻐라", "우리 첫째, 둘째, 셋째"라며 예뻐한다. 황신영의 목소리에 아이들을 향한 사랑이 묻어나있다.

황신영은 5살 연상의 비연예인과 2017년 결혼했으며, 최근 세 쌍둥이 안아서, 안아준, 안아영을 낳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