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인스타그램
이유비 인스타그램


배우 이유비(32)가 청순미를 뿜어냈다.

이유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루비 오늘도 본방사수"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유비 연보라색 니트 티셔츠에 청바지를 매치한 수수한 스타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이유비, 32살 민낯이 이 정도…청순함이 터졌다 [TEN★]
특히 이유비는 화장기 거의 없는 민낯과 긴생머리로 청순미를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유비는 현재 tvN '유미의 세포들'에서 루비 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