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희 주연 영화 '심야의 세탁기', 파리한국영화제 초청


윤소희 주연 영화 '심야의 세탁기', 파리한국영화제 초청
배우 윤소희가 주연인 영화 '심야의 세탁기(감독 윤주훈)'가 제 16회 파리한국 영화제에 초청됐다.

'심야의 세탁기'가 제 16회 파리 한국 영화제 숏컷 단편 경쟁 부문 섹션에 초청됐다. '심야의 세탁기'는 공포영화 작가 김진서 (윤소희 분)가 살인마가 살고 있는 옆집에 우연히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미스터리 호러 스릴러다.

극 중 윤소희는 생활고에 찌든 영화 작가 김진서로 열연했다. 윤소희는 예술가의 예민하고도 고독한 일상을 실감나게 전달하는가 하면, 깁스를 한 채 필사적으로 살인마로부터 도망치는 모습으로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해 러닝타임 내내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관계자는 "흡입력 높은 스토리에 그동안의 이미지와 180도 바뀐 윤소희의 연기변신이 더해져 현지 영화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파리한국영화제는 2006년에 시작된 프랑스 내 최대 정기 한국문화 행사이자 파리에서 진행되는 유일한 한국 영화제로, 다음 달 26일부터 11월2일까지 개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