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 SNS 통해 백신 후기 공유
"건강히 이겨내자"
/사진=소진 인스타그램
/사진=소진 인스타그램


그룹 걸스데이의 소진이 코로나19 백신 후유증을 토로했다.

소진은 지난 4일 자신의 SNS 계정에 백신 접종 당일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신이 겪은 증상을 공유했다.

그는 "모더나 접종하고 30분 뒤 커피 많이 마신 것처럼 심장이 콩닥거렸다. 낮잠 자고 나니 심장은 괜찮아졌다. 둘째 날은 피곤하고 몸살 기운, 손가락 마디마디가 아파서 진통제를 세 알 복용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셋째 날은 눈에 생기가 돌기 시작했다. 졸린 건 아닌데 기운이 없어서 누워 있다 자꾸 잤다. 넷째 날은 드디어 괜찮아졌다고 느껴져 외출도 했지만, 늦은 밤부터 머리가 너무 아프고 감기에 걸린 것처럼 코랑 눈가가 무겁고 띵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다섯째 날은 술 많이 마신 것처럼 심장이 쿵닥거려서 잠든 지 4시간 만에 깼다. 자는 동안 누가 가슴 구르는 것처럼 내내 답답했다"며 "속이 쓰리고 울렁거리고 어지럽다. 넷째 날 잠시 있던 기침이나 콧물 증상은 사라졌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심장 무한 쿵덕거림에 너무 놀라서 쓰던 백신 후기를 공유한다. 두 달은 쓰는 게 좋겠다. 다들 무사하라. 건강히 이겨내자"고 덧붙였다.

한편 소진은 최근 연극 '완벽한 타인'을 통해 관객을 만났다. 극 중 코지모(이시언·성두섭 분)의 아내 비앙카 역으로 열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