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탄소년단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방탄소년단 유튜브 채널 캡처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담도 막지 못하는 무한 열정을 보여주며 전세계 팬들을 뭉클하게 했다.

최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The 3J Butter Choreography Behind The Scenes' 라는 제목으로 제이홉과 지민, 정국이 참여한 '버터 리믹스'(feat. Megan Thee Stallion) 버전의 스페셜 퍼포먼스 영상을 공개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끝 없는 연습에 목에 담이 터져도 '찐막'(진짜 마지막)을 외치며 열정을 불태우는 모습으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당일 정국은 파워풀함과 부드러움의 강, 약 조절과 빠른 스피드 등을 필요로 하는 고난위도 안무를 선보였다.

센터 안무 파트에서 정국은 목, 어깨, 가슴, 팔 등에 고강도 힘을 주어 따로 분리해 칼박, 칼각에 맞춰 춤을 추길 반복했다. 이에 정국은 "나 이미 담 터졌어" 라고 웃으면서 말하며 "내 몸이 안 따라준다"고 해맑게 토로했다.

정국은 모니터링 중에도 자신의 동작을 다시 재현하며 연습을 이어갔고 마지막 디테일을 체크하며 "어렵다" 고 말하자 안무가가 엄지를 치켜 올려 칭찬하기도 했다.

평소 '열정 없이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좌우명을 가진 정국이 "찐막?" "찐찐찐막?" 을 외치며 완벽에 완벽을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하는 모습은 팬들을 미소 짓게 했다.

모니터링 중 스텝이 정국의 목을 만져주는 모습이 포착돼 팬들의 맘을 안타깝게 했다.

정국은 '버터 리믹스' 버전 3J퍼포먼스를 하게 된 이유로 "팬들이 좋아할 것 같아서" 라고 말하며 각별한 팬사랑을 느끼게 했다.

이를 본 팬들은 "열없죽낫 열정 대명사 전정국", "1년 365일 쉬지 않는 열정과 잘생김", "담 터졌다며 또 춤 추러가 '열없죽낫' 정국 항상 잘한다" 등 반응을 나타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