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해외 팬덤, 국제 빈곤 퇴치 단체 기부...'선한 영향력' 전파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해외 팬 베이스가 특별하고 뜻 깊은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트위터에서 활동하는 정국의 해외 팬 베이스 'Golden Jungkook Union' 은 지난 26일 국제 빈곤 퇴치 운동 단체인 '글로벌 시티즌'(GlobalCitizen)에 '전정국' 이름으로 기부한 내용을 공개했다.

'Golden Jungkook Union' 은 유엔 연설에 참석해 스피치와 퍼포먼스를 펼친 정국에게 영감을 받아 '글로벌 시티즌'의 식량과 빈곤 프로그램에 기부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서 'Golden Jungkook Union' 은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데 영향을 주는 정국의 모범적인 면모를 계속 이어나가겠다"며 꾸준히 정국의 선한 영향력 전파에 발 벗고 나서겠다고 전했다.

특히 같은 날 새벽 '글로벌 시티즌'은 세계 각국의 정부와 주요 기업들이 기후 변화와 빈곤, 코로나19 백신 형평성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하도록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취지로 대규모 생중계 공연 '2021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 를 개최했다.

해당 방송 오프닝에는 방탄소년단이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와 '버터'(Butter) 무대를 국보 숭례문 앞에서 선보이기도 해 이들의 선행이 더욱 큰 의미를 낳았다.
방탄소년단 정국 해외 팬덤, 국제 빈곤 퇴치 단체 기부...'선한 영향력' 전파
'Golden Jungkook Union' 은 이외 다양한 선행 활동에 앞 장 서 왔다.

앞서 9월 1일 정국의 생일을 맞이해 'Golden Jungkook Union' 은 아동 전문 NGO '라이프오브더칠드런'을 통해 국내 소외된 아동들에게 사용 될 기부금 약 150만원을 정국의 이름으로 쾌척 및 매일 150명 이상의 저소득층 사람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식당에 200kg의 음식을 기부했다.

또 지난 8월에는 아프가니스탄과 아이티의 절망적인 상황을 돕고 있는 단체 'International Rescue Committee', 'Partners In Health' 2곳에 '전정국' 이름으로 기부를 진행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Golden Jungkook Union'은 기부만으로 그치지 않고 함께 동참하길 독려했다.

한편, 러시아와 CIS국가 아미들이 지난 22일 아무르 호랑이 개체 수 보존을 위해 '세계자연기금'(WWF) 러시아 기금에 전정국 이름으로 기부한 소식도 전해졌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