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동완 인스타그램
사진=김동완 인스타그램


그룹 신화 멤버 김동완이 셀프 염색을 하다 실패했다.

김동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흰머리 셀프 염색하다 두피가 뒤집어진 남자"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둥그런 미용 캡을 쓴 채 놀란 토끼 눈을 하고 있는 김동완의 모습이 담겼다. 셀프 염색에 실패한 뒤 참담한(?) 표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김동완은 MBN '조선판스타' 심사위원으로 활약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