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기의 시시비비≫
기안84, 왕따 논란 해명
"부귀영화 누리며 잘 사는 중"
오히려 악영향, 제작진 요구 의심까지
나무보단 숲을 봐야 할 텐데…
웹툰 작가 기안84. /텐아시아DB
웹툰 작가 기안84. /텐아시아DB


《박창기의 시시비비》

맵고 자극적인 연예계 이슈를 세세하게 들여다봅니다. 구체적인 분석과 재빠른 여론 파악으로 낱낱이 파헤치겠습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가 무엇이 옳고 그른지 정확하게 판단해 가려운 부분을 시원하게 긁어드립니다.

'MBC 간판 예능프로그램의 나락행'

웹툰 작가 기안84가 왕따 논란을 해명했다. 이로 인해 비난이 잠시 수그러들 줄 알았으나, 오히려 악영향으로 다가왔다. 시청자들은 기안84가 해명한 부분을 지적하며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각에서는 제작진의 요구로 인해 기안84가 마지못해 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깊숙이 박힌 미운털은 한동안 쉽게 빠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4일 방영된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는 오프닝 도중 힘겹게 입을 열었다. 그는 본인으로 인해 욕을 먹고 있는 전현무를 언급하며 미안함을 표했다.

또한 "나는 왕따가 아니다. 부귀영화를 누리며 잘 살고 있다"며 "우리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잘 갔으면 좋겠다. 피의 혈서 같은 걸 하나씩 써야 되냐"며 최근 불거진 왕따 논란을 부인했다.

기안84의 왕따 논란은 지난달 13일 방송에서 비롯됐다. 당시 기안84는 10여 년간 연재한 웹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걸 기념하기 위한 '마감 샤워' 여행을 떠났다. 그는 멤버들과 함께 갈 생각에 잔뜩 기대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실상은 전혀 달랐다. 현장에는 전현무 혼자만 나타난 것. 결국 기안84의 연재 종료 축하 파티를 가장한 몰래카메라가 지금의 왕따 논란을 만들었다. 당시 제작진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가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사과드린다. 멤버들 간의 불화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작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하지만 최근 '무무상회'라는 이름 아래 전현무가 개최한 실내 모임이 공개되면서 왕따 논란이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 제작진은 철저한 거리두기를 지키며 촬영을 진행했다고 알렸다. 그 말은 결국 제작진의 거짓말을 파헤치는 장치로 작용했다.

해당 모임은 4인에서 진행된다. 이는 기안84의 '마감 샤워' 여행 역시 충분히 가능했다는 것. 제작진이 기안84를 조금이라도 배려했다면 일정이 가능한 멤버들로 꾸려서 진행할 수 있었다는 말이다. 하물며 지금은 그때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더욱 격해진 상태. 결국 제작진의 입장은 '변명'에 불과하다는 게 팬들의 생각이다.

왕따 논란이 불거지고 한 달이 넘었다. 그런데도 제작진은 여전히 핵심을 파악하지 못한 모양새다. 여러 가지의 문제점이 있지만, 그중 가장 큰 것은 기안84에게 미리 멤버들의 불참 소식을 공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멤버들 간의 불화설과 차별 대우로 이어졌다. 꼬리에 꼬리를 문 논란이 더 큰 화를 부른 셈이다.

하지만 제작진은 논란에 부인만 거듭하고 있다. 제대로 된 원인을 애써 외면하는 모습은 계속되고 있다. 시청자들이 실망감과 함께 거센 질타를 쏟아내는 이유다. 당장의 문제를 해결하기 급급해 본질을 못 찾고 있는 '나 혼자 산다'. MBC 간판 예능프로그램으로 계속 살아남기 위해서는 나무보단 숲을 볼 줄 아는 시선이 절실해 보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