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남편 한창의 개원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장영란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촬영전. 점심 저녁 해놓고 가기. 어떻게 해서 아이들 차려주라고 친절하게 설명중인데 한주부 님께서 생얼을 멋지게 찍어줌”이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앞치마를 두른 채 요리를 하고 있는 장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밝고 즐거운 표정에서 행복한 마음이 드러난다.

장영란은 “이제 한 주부의 삶도 얼마 남지 않았으니 힘내요"라며 “디데이10, 두근두근 떨린다"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는 곧 개원을 앞둔 남편 한창을 응원하는 것. 남편의 개원을 홍보하는 그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 슬하 1남 1녀를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