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나영이 아들과의 일상을 공유했다.

김나영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우가 엄마를 그려줬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나영의 아들 신우 군의 멋진 작품이 담겼다. 파란색과 빨강색을 섞어 그린 그림에는 서툰 한글까지 적혀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신우는 엄마의 옷 위에 명품 마크를 그려 줬다. 사랑스러운 아이의 센스가 미소를 자아낸다.

김나영은 “어마가 좋아하는 마크라며 상의, 하의, 신발에 인심 좋게 마크를 남발 해줬다”며 흐믓함을 드러냈다.

한편,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 중인 김나영은 두 아들의 육아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