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공항패션 올 품절...루이비통+파텍필립 시계 '억'소리 나는 명품대란


방탄소년단 지민이 초고가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과 파텍 필립의 억소리 나는 품절 행진을 이끌며 마케팅 파워를 다시한번 증명했다.

국내 대중문화예술인 중 첫 공식 대통령 특별사절로 유엔총회 참석차 18일 출국길에 오른 방탄소년단 지민은 완벽한 공항 패션으로 온라인 소셜미디어를 달구며 글로벌 화제를 일으켰다.

이후 '명품 중에 명품’으로 불리는 5대 초고가 명품 시계 '파텍 필립'의 'Complications 5205G-13'가 한화 약 6500만 원(55000 달러)이 넘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WATCHMASTER', 'GEMNATION', 'TWC' 등 총 10개 이상의 판매처에서 품절, 33개월 연속 개인 브랜드평판 1위 영향력을 단단히 입증하며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방탄소년단 지민, 공항패션 올 품절...루이비통+파텍필립 시계 '억'소리 나는 명품대란
루이비통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품절 대란을 이끌었다. 20개 이상의 국가 및 지역에서 리미티드 에디션 한정판 가방을 완판시켰다.

지민이 멘 한화 약 650만 원(5500 달러) 호가의 가방 'Limited Edition Black Epi Leather Malletage Petite Malle Bag'이 프랑스, 미국, 영국, 이탈리아, 캐나다, 독일, 일본 등 20개국에서 모두 품절됐다.

지민의 신발도 루이비통 공식 홈페이지의 25개국 이상 및 지역에서 품절이다.

약 200만 원(1780 달러) 상당의 블랙 첼시부츠 'VENDOME FLEX CHELSEA BOOT'는 미국,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호주 등 25개국 이상에서 품절됐으며, 400만 원(3400 달러) 상당의 루이비통 'Volt Pendant White Gold and Diamond' 목걸이는 판매처 '1stDIBS USA'에서 완판을 기록했다.

지민은 약 2년만에 출국장에서 선보인 공항 패션을 통해 명품 루이비통 제품의 가방과 목걸이, 신발을 비롯해 파텍 필립 시계 등 4가지 품목으로만 총 7600만 원이 넘는 착용 제품이 품절 대란을 일으켜, 억소리 나는 금액에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하며 스케일이 다른 명품 품절대란의 주인공으로 또 다시 주목받고 있다.

대중문화계를 넘어 다양한 산업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며 대통령 특별사절의 대표 얼굴로 주목을 받아온 멤버 지민은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린 행보에 비교불가한 글로벌 인기와 '코리아 프론트맨'으로서의 위상을 떨치며 상상초월의 슈퍼급 브랜드 파워를 실감케 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