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성관계 요구한 배우 폭로
"현재 활발히 활동 중인 유부남"
백은영 "다리 뻗고 자린 글렀다"
배우 허이재. /사진제공=bob스타컴퍼니
배우 허이재. /사진제공=bob스타컴퍼니


TV조선 기자 겸 유튜버 백은영이 배우 허이재에게 성관계를 요구하고 폭언한 남자 배우를 향해 "다리 뻗고 자기는 글렀다"며 일침을 가했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에는 '허이재 은퇴시킨 유부남 배우 알아보니...한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백은영은 허이재의 성관계 요구 폭로를 언급하며 "연예계가 이제는 좀 달라져야 하는 거 아닌가라는 마음에 이 영상을 찍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유부남 배우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실명을 밝히라면서 공분하고 있다. 그래서 내가 본격적으로 취재를 해보니 그분은 아주 서글서글한 호남형에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런데 이분 연예계 평판은 매우 안 좋다. 과거 삶의 궤적을 쭉 보니 무개념 행동이나 발언을 곧잘 했다. 그 배우는 상대가 톱이냐, 신인이냐, 인기가 있느냐에 따라서 행동이 많이 달라진다고 한다. 그렇다면 많은 분이 왜 이름을 공개하지 않느냐, 허이재는 왜 고소를 하지 않느냐는 등의 반응인데 이런 사건의 경우에는 당시에 했던 정확한 녹취나 영상 없이 그냥 실명을 공개할 경우 고소를 당하기 일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명확한 증거가 없기 때문에 패소할 가능성도 높다. 당연히 상대는 부인을 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이미 그 배우는 업계에서 소문이 날 만큼 났기 때문에 낯을 들고 다니기가 힘든 상황이 될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백은영기자의뿅토크'
/사진=유튜브 채널 '백은영기자의뿅토크'
백은영은 "시대가 달라졌다. 무조건 참는 게 능사는 아니다. 과거에는 촬영장에서 일어나는 불미스러운 일들을 그냥 묻어두는 경우가 태반이었다. 그래서 많은 여배우는 온갖 모욕적인 일을 당하고도 참고 견뎠다"며 "신인의 경우에는 연기 레슨, 현장 레슨 등 명분에 끌려다니는 경우도 많았다. 과거에는 진짜 말도 안 될 정도로 불미스러운 일들이 빈번하게 일어났던 현장도 있다. 배우 중에서 허이재의 발언을 보고 '정말 시원하다'는 반응이 많았다"고 강조했다.

백은영은 과거와 현재의 촬영 현장을 비교했다. 그는 "지금은 굉장히 좋아졌다. 하지만 아직도 달라져야 할 부분이 많은 게 사실이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은 연예계 퇴출이 정답이다. 몇몇 소문난 배우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유부남 배우의 실명을 공개하고 싶은데 못하는 이 답답한 마음을 여러분들은 알지 모르겠다. 한 가지 힌트를 준다면 허이재가 말한 그 감독은 PD를 뜻하는 게 아니다. 촬영 감독을 뜻할지도 모른다. 그러니까 어떤 드라마인지 아주 조금 감이 올지 모르겠다. 아무튼 그 유부남 배우 다리 뻗고 자기는 글렀다. 아니라고 부인할지 아니면 그냥 모르는 척 넘길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그런데 사람 참 쉽게 안 변하더라"라고 말했다.

한편 허이재는 지난 1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 출연했다. 그는 과거 활동 당시 한 남자 배우로부터 성관계 요구와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해당 배우가 현재 유부남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라는 사실을 고백해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