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엘리엇 페이지 인스타그램
사진=엘리엇 페이지 인스타그램


남성으로 성전환한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엘렌 페이지)가 근황을 전했다.

엘리엇 페이지는 15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즐거웠던 어젯밤”이라는 멘트와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수트를 차려입은 엘리엇 페이지의 모습이 담겼다. 성전환 수술 후 완벽한 남자로 다시 태어난 그의 밝은 표정이 눈길을 붙든다.

한편, 페이지는 2014년 인권 포럼에서 자신이 동성애임을 고백했다. 이어 2018년, 8살 연하의 동성 연인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했다. 하지만 결혼 생활은 성전환 고백 후 끝이 났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