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포 이틀 만에 석방
경찰, 구속영장 신청
김용호 기각
'가세연' 김용호, 결국 석방…강용석·김세의는 아직 조사중 [종합]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출연자 김용호가 경찰에 체포된지 이틀 만에 풀려났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9일 오전 김용호의 구속 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기각했다. 결국 경찰은 체포 시한 만료 전에 김용호를 석방했다.

앞서 경찰은 사이버 명예훼손 등 혐의로 피소된 사건과 관련해 출석하라는 요구에 불응한 김용호와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를 지난 7일 체포했다. 그간 이들에게 10여 차례 출석 요청을 보냈지만 이들이 응하지 않자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세 사람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아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 등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를 비롯해 사이버 명예훼손, 모욕 등 10여 건의 고소·고발 사건에 연루돼 있다.
'가세연' 김용호, 결국 석방…강용석·김세의는 아직 조사중 [종합]
석방된 김용호는 귀가했고,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는 현재 조사중이다. 다만 이들은 조사 과정에서 협조적으로 응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용호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당분간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수많은 유명인의 사생활을 폭로했던 그가 정작 자신의 사생활 의혹이 불거지자 꼬리는 내린 것이다.

김용호는 현재까지 이번 경찰조사에 관해 아무런 입장도 밝히고 있지 않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