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이 불타요", 방탄소년단 뷔 '달려라 방탄' 하드캐리 한 천재예능감


방탄소년단 뷔가 타고난 예능감으로 큰 웃음을 안기며 "잘 생긴 사람 중에 젤 재밌다"는 팬들의 말을 실감하게 했다.

7일 방탄소년단의 자체예능 '달려라 방탄' 150화 '쩐의 전쟁 호캉스 1편'이 방영됐다. 멤버들은 각자의 호텔방에 머물며 화상 미팅을 통해 게임을 진행할 것을 예고 했다.


짧고 단정한 헤어스타일의 뷔는 시간을 역행한 듯 초동안의 소년미와 풋풋한 싱그러움을 뽐내며 등장했다.

본격적 게임 시작에 앞서 호텔방을 배정하기 위한 사전 게임에서는 터치벨 맞추기, 신조어 퀴즈, 속담 이어 말하기, 나라 수도 맞추기 등이 진행되었며 정답을 맞춘 순서대로 방이 배정됐다.


첫 게임은 터치벨 맞추기로 제작진이 누른 음을 듣고 그대로 재현하는 게임이었다. 멤버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 뷔는 개인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제이홉이 문제를 맞추는데 큰 도움을 줘 훈훈함을 안겼다. 이어 제이홉이 뷔의 결정적 도움으로 문제를 맞추고 좋은 방을 배정받자 뷔는 함께 즐거워했고 자막 역시 '마더 뷔레사'라며 뷔의 배려를 치켜세웠다.

이후 수도 맞추기, 신조어 퀴즈, 속담 이어 말하기가 이어졌고 뷔는 재치와 센스로 답을 유추해가며 큰 웃음을 안겼다.


특히 신조어 퀴즈에서 뷔는 "박박"(대박 대박)의 뜻을 제작진의 힌트만으로 정확하게 유추했고 정답을 맞추자 본인도 놀라워하는 표정을 지었다. 뷔의 귀여운 표정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또 "주불"(주소 불러)라는 신조어를 어려워하던 뷔는 "주식이 불타요"라고 대답해 순식간에 현장에 있던 모두를 웃게 했다. 이후 멤버 RM은 오늘의 최고 명대사는 "주식이 불타요"라고 언급해 뷔의 센스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마지막 게임은 훈민정음으로 제시된 초성에 맞는 단어 2개를 먼저 말하는 게임이 진행됐다. 여기서 뷔는 거침없이 빠르게 단어를 제시하며 정답을 맞췄다. 제작진이 초성을 제시하자마자 답을 순식간에 척척 맞추는 뷔의 순발력이 빛났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