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조한이 두달만에 무려 16kg 감량에 성공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비포애프터 사진을 올리며 “김조한 vs 김조한! 두 달 전 내가 정말 이랬다고? 내가 너무 했네 ㅋㅋ”라고 포스팅했다.

촬영 현장에서 찍은 듯한 사진에서는 다이어트 전 김조한과 다이어트 후 김조한의 모습이 함께 담겨 확 달라진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김조한은 현재 16kg 감량에 성공, 68kg까지 체중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고등학교 때 이후 처음보는 숫자”라며 “데뷔 때보다 더 가볍다”고 했다.

그는 체중감량 후 주변으로부터 ‘어려 보인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고 있다고.
이와 함께 그동안 작아졌던 옷도 부담없이 입고 있다. 김조한은 “다이어트로 몸의 균형이 잡히며 라인이나 핏이 달라졌다”며 “스타일리스트가 아무 옷이나 가지고 와도 다 입으니까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

그는 이번 다이어트 성공비결 중 하나로 ‘규칙적인 수면’을 들었다. 김조한은 그동안 30년 가까이 음악활동에 나서며 새벽 3시 전에는 잠을 자 본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다이어트를 계기로 규칙적인 식사는 물론 ‘수면패턴’까지 잡으며 관리에 나섰다. 김조한은 “수면습관은 진짜 바꾸지 못할 것이라고 걱정했다”며 “하지만 자는 시간이 다이어트에 중요하다는 걸 배웠고 12시 전에는 자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신기하게 잠만 규칙적으로 잘 자도 체중이 빠지는 걸 보고 놀랐다”고 덧붙였다.

김조한은 또래들에게 건강관리의 중요성도 피력했다. 그는 “나이가 들면서 자기 관리를 하지 않으면 건강에 당연히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고, 몸이 더 망가지기 전에 꼭 관리에 나서야 한다”며 “나와 같은 나이대에 있으신 분들도 늦지 않았으니 도전해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