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씨가 촬영장에 찾아와
선물·현금 선물 돌려줬다
"중고차 값 입금했다"
손담비 정려원 / 사진 = 텐아시아DB
손담비 정려원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손담비, 정려원 측이 수산업자 A씨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28일 손담비와 정려원의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 소속 손담비 씨, 정려원 씨와 관련하여 잘못된 사실을 바로 잡고자 한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H&엔터테인먼트 측은 "먼저 손담비 씨가 2019년 포항에서 드라마 촬영 당시, 수산업자 A 씨가 팬이라며 촬영장 등에 찾아와 음료, 간식 등을 선물하며 접근했다. 이후에도 A 씨는 손담비 씨에게 일방적으로 고가의 선물 공세를 펼쳤으나 선물과 현금 등 받은 모든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돌려줬다"라고 전했다.

이어 "앞서 정려원 씨가 수산업자 A 씨에게 차량을 선물 받았다는 보도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A 씨의 통장으로 중고차 값을 입금 후 차량을 인도받았고, 입금 내역도 명백히 존재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A 씨와 정려원이 단둘이 자택에서 시간을 보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라며 "약속을 잡아 절친까지 총 세 사람이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정려원, 손담비와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가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며 "아티스트 보호 및 피해 방지를 위해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댓글 등을 취합하여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