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영상 캡처


소이현이 최명길의 약점을 간파, 전세를 역전시켰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 25회가 15.9%(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흐트러짐 없이 맞서는 김젬마(소이현 분)와 그녀의 기세에 한풀 꺾인 민희경(최명길 분)의 갈등 구도가 그려졌다.

지난 20일 방송된 24회에서는 김젬마의 들끓는 복수심에 긴장하는 민희경과 그녀의 공천 비리 증거를 터뜨릴 때를 기다리는 김젬마의 전초전이 그려졌다. 또한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던 손영호 의원(염동헌 분)이 사건을 축소하기 위해 의원직까지 내려놓는 초강수를 두면서 민희경의 정계 진출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됐다.

25회 방송에서는 윤현석(신정윤 분)이 김젬마와 형 윤기석의 키스 장면을 목격한 뒤, 그녀를 향한 마음을 포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권해빈(정유민 분)과의 사진 뒤편에 숨겨둔 김젬마의 사진을 하염없이 바라보다가 "잘 가슈, 가짜 고모"라며 액자를 덮었다. 눈물을 참는 듯한 표정과 깊은 한숨이 짝사랑의 깊이를 가늠하게 했다.

물류창고로 분류 작업에 나갔다가 갇히게 된 김젬마와 윤현석이 윤기석을 두고 때아닌 설전을 벌였다. 윤현석은 "우리 형에 대해 얼마나 아냐"며 김젬마를 자극했다. 또한 윤기석의 재혼 사실과 전 부인이 지금까지 연락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 김젬마를 충격에 빠뜨렸다.

집으로 돌아온 김젬마는 자신의 연락을 기다리다 잠든 윤기석에게 아무렇지 않은 척했지만 이내 눈물을 흘리며 가슴 아파했다. 민희경에게 복수를 다짐한 사실을 말하지 못한 김젬마와 과거의 일을 털어놓지 못한 윤기석의 관계가 앞으로 어떤 전개를 궁금증을 유발했다.

최숙자(반효정 분)의 집에서 마주한 민희경과 김젬마는 살벌한 신경전을 벌였다. 양자를 키우는 게 쉽지 않다는 최숙자의 말에, 김젬마는 민희경을 향해 "낳아주신 분은 절 버렸으니 죽은 사람이나 마찬가지"라고 긴장감이 흘렀다.

최숙자 앞에서 김젬마의 말을 잠자코 듣던 민희경은 김젬마의 방까지 찾아왔고, 두 사람의 격하게 대립했다. 김젬마는 자신의 뺨을 때리려던 민희경의 팔을 붙잡았고 "당신은 이미 늙었고 나보다 똑똑하지도 않다"며 날 선 경고를 했다. 민희경은 딸 약혼식에 참석하지 말라고 협박, 김젬마의 손목 상처 부위를 피가 나도록 짓눌러 악행을 이어갔다. 하지만 집으로 돌아온 민희경은 김젬마의 말을 곱씹으며 극도로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 이들의 선과 악의 관계가 또다시 전복되며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질 것을 예고했다.

'빨강 구두'는 끝까지 내달리는 민희경과 김젬마의 대립과 이들의 묘한 관계를 눈치채기 시작한 주변 인물들로 인해 더욱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김젬마의 독기 서린 눈빛에 타격을 입은 민희경이 또 어떤 계략을 꾸밀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빨강 구두' 다음 이야기는 24일 저녁 7시 50분에 이어진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