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절친 이현이 밝힌 원픽.."제일 잘 생겼다",


가수 이현이 최근 방탄소년단 뷔가 제일 잘 생겼다고 언급해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방탄소년단과 한솥밥을 먹는 빅히트 뮤직 소속 가수 이현이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황태와 양미리(빽사이코러스)’에 게스트로 출연해 재치 넘치는 입담을 펼쳤다.

이현은 “방탄이랑 친한데 본인이 생각하기에 누가 가장 잘 생겼는지”에 대한 질문에 “뷔가 제일 잘 생겼다”고 답했다. 이어지는 “본인이랑 뷔랑 대결했을 때 누가 더 잘 생겼냐”는 질문에는 “말도 안되는 질문을..당연히 뷔가 더 잘 생겼죠”라며 손사래를 쳤다.

이후 곧바로 “창민과 본인 중에 누가 더 잘 생겼는지”에 대해 질문했고, 이현은 “물어볼 걸 물어봐야지. 당연히 제가 더 잘 생겼죠”라고 답했다. 결국 제작진의 악마의 편집으로 뷔보다 잘 생겼다는 답변을 하는 오해를 하게 만들어 시청자들에게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방탄소년단 뷔, 절친 이현이 밝힌 원픽.."제일 잘 생겼다",
또 지난달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현은 ”이 시대 최고 애절 보컬 이현님이 뽑는 최고의 애절 보이스“에 대한 MC 김신영의 질문에 ”뷔가 약간 그런 느낌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최고의 보컬 이현이 뽑은 최고의 애절 보이스가 뷔라니. 뷔 목소리로 애절한 발라드곡도 불러줘", "힙합, 댄스, 재즈, 발라드 다 되는 뷔 목소리 보물이야“, ”세일미 김태형. 누가 봐도 제일 잘생겼지. 목소리까지 잘생겼어“라며 뜨겁게 반응했다.

앞서 이현은 유튜브 채널 ‘혀니콤보 TV’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의전 체험 영상을 공개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당시 뷔는 이현에게 ”다음에는 저희가 형님 매니저님으로 가도 돼요?“, ”오늘 첫 출근인데 안 불편하세요? 안 힘드세요?“라며 다정하고 따뜻한 모습을 보여줘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