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수, 송종국 방송에 불쾌감 토로
"애들 이용해 이러지 마라"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었다"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박연수가 자녀들을 이용한 방송에 뿔이 났다.

박연수는 6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참고 넘기려 했다. 말하면 입만 아프고 지아, 지욱이 주변인이 다 알기 때문"이라며 "내가 죽을힘을 다해 혼자서 이 악물고 키웠다. MBN 방송에서 아빠랑 앞으로 살고 싶다는 지욱이 말 방송에서 시켜서 했다고 집에 와서 얘기하더라. 지아도 시켜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PD님께 사과받았다. 일 크게 만들기 싫어 조용히 있었다. 애들 이용해서 이러지 마라. 상처는 온전히 애들 몫"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박연수는 한 성명불상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및 수사요청한 문서를 공개했다. 그는 "조작해서 인터넷에 허위 유포하며 애들 아빠 방송 시기에 딱 맞춰서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어 놓았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예전에도 나를 괴롭혀서 사이버수사대 접수도 해봤는데 결국 IP 추적 불과로 나오더라. 지능적이고 소름 돋을 정도로 무서운 사람"이라며 "친한 언니 페이스북 사진 퍼다가 내 사진이라 하고 치지도 않는 골프를 친다고 한다. 지아 골프에 돈이 너무 들어가 돈 많은 남자를 만나도 아쉬울 판에 무슨 제비를 만나겠냐. 네가 아무리 발버둥 쳐 봐도 난 끄떡없다. 우리 지아, 지욱이가 진실이고 아주 예쁘게 잘 커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MBN ‘스타멘터리 특종세상’ 방송화면
/사진=MBN ‘스타멘터리 특종세상’ 방송화면
앞서 지난달 29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자연인으로 살고있는 태극전사 송종국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당시 송종국은 "내가 여기 온 지 7년 정도 됐다. 친구들하고 연락 안 할 정도로 여기 들어와 있었다. 내가 정신도 강해서 잘 이겨낼 줄 알았는데, 당시 되게 힘들더라. '이대로는 못 버티겠다', '아무도 없는데 가서 사라지자' 해서 싹 접고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이후 여름 방학을 맞아 아들 송지욱이 송종국의 집을 방문했다. 송지욱은 "나 이제 아빠랑 같이 있으면서 많이 배우고 (축구) 선수가 되고 싶다. 사실 오늘 온 게 아빠랑 같이 살면서 운동하고 싶다고 얘기하러 온 것"이라고 알렸다.

하지만 송종국은 아들의 제안에 선뜻 대답하지 못했다. 그는 "지욱이가 날 선택했을 때는 내가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단순히 그런 문제는 아니다. 지욱이도 새로 시작해야 되고 나도 마찬가지"라며 "축구만 가르치는 건 쉽지만 외적으로도 엄마의 역할을 내가 해야 하는 상황이지 않냐.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을 좀 더 해봐야 할 거 같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박연수는 전 축구선수 송종국과 2006년 결혼했다. 하지만 결혼 9년 만인 2015년 이혼했다. 현재 딸 지아와 지욱을 홀로 양육하고 있다. 다음은 박연수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참고 넘기려 했습니다 말하면 입만아프고 지아지욱이 주변인이 다아니깐요 지아지욱이 잘컷다구 얘기들 해주시는데 네! 제가 죽을힘을 다해 혼자서 이악물고 키웠습니다 MBN방송에서 아빠랑 앞으로 살고싶다는 지욱이말 방송에서 멘트 시켜서 했다구 집에와서 얘기하더군요 지아도 내꿈만꿔 멘트 시켜서 한거구요 PD님께 사과받았구요 일크게 만들기 싫어 조용히
있었습니다 애들 이용해서 이러지 마세요 상쳐는 온전히 애들몫입니다

조작해서 인터넷에 허위 유포하며 애들아빠 방송 시기에 딱맞춰서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어놓았구나 예전에도 절괴롭혀서 사이버수사대 접수도 해봤는데 결국IP 추적 불과로 나오더군요 지능적이고 소름돋을정도로 무서운 사람 친한언니 페이스북 사진 퍼다가 제사진이라 하구 치지도않는 골프를 친다하구 지아골프에 돈이 너무들어가 돈많은 남자를 만나도 아쉬울판에 무슨 제비를 만나요 그런데 니가 아무리 발버둥 쳐봐도 난 끄덕없어 우리 지아지욱이가 진실이고 아주 예쁘게 잘커주고 있으니깐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