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판타지 아우라→로맨스 무드'  바탕화면 사진에서 빛난 '영찢남' 포스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방금 영화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영찢남' 포스로 전세계 팬들을 매료시켰다.

지난 2일 빅히트 뮤직 네이버포스트에서는 '아미들의 월요병 치료사 방림이 힘차게 입-짱!' 라는 제목으로 방탄소년단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 바탕 화면 사진을 공개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블랙 카우보이 모자, 가죽 재킷, 팬츠를 입고 시크한 남성미를 뿜어내며 마치 서부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케 만들었다.

정국은 극강의 핫 바디로 섹시함을 발산하면서 설렘 달달한 눈빛과 미소를 날리며 치명적 반전 아우라를 자아냈다.
방탄소년단 정국, '판타지 아우라→로맨스 무드'  바탕화면 사진에서 빛난 '영찢남' 포스
또 청청 패션을 입은 정국은 쿨~내 나는 제스처, 윙크, 눈빛으로 폭염도 날려 버릴 시원 청량한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정국은 신비로운 블루 헤어와 빈티지한 액세서리, 환상적인 타투 등으로 판타지한 아우라도 내뿜었다.

이를 본 팬들은 "미모가 판타지 분위기~세젤잘" "컷 마다 영화 속 남주 그 자체♥" "청청 가죽+전정국=그저 갓..." "비주얼 피지컬 분위기 인간계가 아님" "판타지 액션 로맨스 다 있는 비주얼 맛집" "영화 포스터 아니야? 비주얼이 걸작" "전정국 잘생김 대폭발" 등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