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최시원 인스타그램
/사진 = 최시원 인스타그램


그룹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변함없는 털복숭이 얼굴로 근황을 전했다.

최시원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책장만 넘겨지는게 아니지! 또 다른 여정의 시작"이라고 적고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사진에서 최시원은 홍정욱 전 국회의원, 그리고 이외 일행들과 앉아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수염을 깎지 않은듯 여전히 털복숭이 얼굴인 최시원은 흡사 외국인의 외모를 연상케 한다.

한편, 최시원은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 여자들'에서 PD 강북구 역을 맡아 연기한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