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 서울1구역(강서, 관악, 구로, 금천, 양천, 영등포)’에서 그의 데뷔 5주년을 기념하여 자선단체 희망조약돌에 808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임영웅 팬클럽 관계자는 “임영웅이 데뷔 초부터 꾸준히 선한 영향력을 실천해왔다. 팬은 가수를 닮아간다고, 임영웅에서 시작된 선한 영향력이 영웅시대에 흐르고 있다.”, “임영웅의 시그니처인 건행(건강하고 행복하세요)이 많은 사람들에게 스며들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에 동참하게 되었다.”라며 기부의 뜻을 밝혔다.
자선단체 희망조약돌 이재원 이사장은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취약계층 빈곤 어르신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큰 도움을 주신 임영웅 님과 팬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희망조약돌은 스타와 팬이 함께 참여하는 ‘GIVE LOVE’ 팬클럽후원 프로젝트를 전개하며 투명한 기부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