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가 입은 셔츠가 판매제품이 아닌데도 팬들의 폭발적인 요청에 따라 특별제작 해 화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미국 NBC 인기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버터'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날 월드컵 대교에서 펼쳐진 무대에서 뷔는 은색 스트라이프가 들어간 블랙 실크셔츠와 블랙 팬츠를 입고 등장했다. 블랙 실크셔츠는 국내디자이너브랜드 르메테크(lemeteque)의 제품으로 오로지 뷔를 위해 제작된 의상이다.

뷔는 퍼포먼스는 물론 완벽한 피지컬과 환한 미소를 짓는 완벽한 얼굴, 자유분방한 청춘의 향기를 자아내는 분위기로 숨조차 쉴 수 없게 만들었다. 뷔가 입은 셔츠와 머리카락이 바람에 날리는 모습은 마치 한 편의 청춘영화 같았다.

'버터' 무대가 끝나자 국내외에서는 뷔가 입은 블랙셔츠에 대한 문의가 빗발쳤다. 이 의상은 버터 무대가 끝난 후 15일 르메테크 SNS에 공개됐다.
방탄소년단 뷔, '블랙 셔츠' 못 구해요?…구입 문의 빗발→결국 특별제작
실제 판매제품이 아니라 오로지 뷔를 위해서 제작된 무대 의상임을 알게 된 팬들은 아쉬워하면서도 구입할 수 없느냐는 문의를 했다. 폭발적인 문의가 이어지자 브랜드측은 한정수량에 한해서 제작, 개별적으로 주문받아 판매하겠다고 공지했다. 곧 한정수량이 품절되고 주문을 받는다는 공지는 바로 삭제됐다.

이처럼 뷔가 착용한 패션 아이템들은 정보가 공개되자마자 전 세계 판매처에서 품절사태를 불러오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기성제품뿐만 아니라, 판매하지 않은 제품도 뷔가 입으면 구매하고 싶어하는 팬들의 문의가 줄을 잇는다.

뷔가 착용한 패션아이템들은 고가의 명품부터 합리적인 가격대까지 종류, 스타일을 가리지 않고 바로 품절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막강한 브랜드 네임의 가치를 입증하고 있다. 뷔 자체가 하나의 스타일이라고 평가받는 패션아이콘으로, 입고 쓰면 무조건 팔리는 '뷔이펙트'(V-effect)로 완판신화를 써내려가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