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우, SNS 통해 심경 토로
코로나19 검사에 지친 기색 역력
/사진=김지우 인스타그램
/사진=김지우 인스타그램


배우 김지우가 코로나19 검사를 그만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김지우는 지난 25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지우와 남편 레이먼 킴, 딸 루아나리 양의 코로나19 검사 키트가 담겨 있다. 세 사람의 키트에는 빨간색 한 줄이 그어져있으며, 이는 음성을 뜻한다.

이에 김지우는 "이제 그만하고 싶어, 코로나 검사"라고 밝혔다. 그는 계속된 검사로 인해 지친 마음을 드러내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김지우는 2013년 셰프 레이먼 킴과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현재 뮤지컬 '비틀쥬스'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