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배우 한지혜가 가족들과 함께하는 행복한 일상의 순간을 전했다.

한지혜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가랑 엄마. 아직 아기띠 답답해 하지만 차차 적응하겠지?"라고 글을 썼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서 한지혜는 집에서 편안한 차림으로 딸 윤슬 양을 아기띠를 둘러 품에 안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산모 식사 늘 함께하는 신랑. 미역국 좋아한다는 오라버니", "오므라이스와 엄마가 끓여주신 여름 보양식 민어 미역국"이라는 글을 썼다. 테이블 위에는 오므라이스와 민어 미역국이 차려져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아기 침대에 누워있는 딸의 모습과 함께 "코 잘 자는 윤슬이. 휴대용 침대는 부가부에서 선물로 보내주셨는데 아가가 엄청 잘 잔다. 사용하기도 편해요"라며 선물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잘 자는 우리 아가"라며 아기 사진도 올렸다. 작은 아기의 모습이 사랑스럽고 귀엽다. 딸 아이의 엄마가 된 후 가족들과의 소소한 일상을 보내는 한지혜의 모습이 행복해보인다.

한지혜는 2010년 6세 연상의 검사와 결혼했으며 최근 득녀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