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만 인플루언서 오또맘, "못 참아" 법적 대응 나서

조건만남 의혹에 명쾌한 해명 못해
사진=오또맘 인스타그램
사진=오또맘 인스타그램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인플루언서 오또맘이 과거 조건만남에 응했다는 의혹에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섹시한 옷을 입고 몸매가 좋다는 이유로 성적인 구설에 오르내리는 것은 여성 인플루언서들이 자주 겪는 지긋지긋한 일이다.

오또맘은 94만 팔로워를 보유한 유명인이다. 주로 건강, 뷰티 관련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홀로 아이를 키우는 그는 과거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던 만큼 완벽한 몸매와 뛰어난 미모는 물론, 직접 운영하는 쇼핑몰 사업도 나날이 번창하고 있다.

앞서 유튜버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에서 오또맘의 사생활 관련 의혹을 폭로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오또맘은 김용호와 통화를 하면서 사치, 조건만남 등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직접 해명했다.

오또맘은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이상 못 참겠다"며 "내 가슴 아픈 과거사를 이슈화하고 싶지 않아서 그냥 무시하고 참았다. 아이를 가지고 감성팔이 한 적 없다. 당당하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조건만남에 응한 적도 없고 누군가를 만난 사실이 없다"며 "다른 의미로 해석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은데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전 남자친구와 결혼을 전제로 진지하게 만남을 갖긴 했지만 동거를 하지 않았다. 그러니 사실혼 관계에 있었던 것은 아니"라며 "제보한 사람이 누군지 알 것 같다. 더 이상 참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오또맘은 "모든 경찰서 신고내역, 녹음파일, 협박, 증거자료가 있으니 고소하겠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고소장 사진에 따르면 오또맘은 피고소인을 협박, 명예훼손, 모욕,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사진=오또맘 인스타그램
사진=오또맘 인스타그램
오또맘이 인스타그램에 이같은 글을 올린 이유는 김용호와의 통화에서 '조건만남'에 대한 해명 대신 엉뚱한 사안에만 열을 올렸기 때문이다.

그는 사치스럽다는 의혹에 대해 "내가 가진 명품 가방은 전부 짝퉁"이라고 해명했다. '짝퉁가방'을 사면 검소한 사람이라도 되는 걸까. 명품을 사는 것은 개인의 자유 영역인데. 이를 애를 써 해명하면서 내놓은 답 치곤 옹색하다.

김용호는 오또맘에 대한 제보가 "악의적이지 않다"며 "오또맘을 잘 아는 지인들로부터 '많이 변했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담아 제보를 했더라"고 말했다.

이에 오또맘은 "이혼을 하면서 친구가 많이 없고, 자존감이 낮아졌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누군가를 진심으로 걱정하는 지인이라면, 애초 62만 유튜버에게 제보하는 행동은 하지 않았을 것. 질문을 하는 사람도, 답을 하는 사람도 의미없는 시간만 흘려보냈다.

오또맘의 대처는 아쉬움을 부른다. 그는 악플러를 응징하되, 핵심이 되는 진실만 밝히면 된다. 사업가나 되면서 굳이 '짝퉁' 가방을 산다며 겸손 아닌 겸손을 떨거나, 자신을 시샘하는 주변인들에게 휘둘리면서 정작 중요한 '조건만남'이란 의혹에는 제대로 해명하지 못하는 답답한 대처는 동정표조차 얻기 어렵지 않을까.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