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스토킹 피해 호소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 있어"
/사진=정은지 인스타그램
/사진=정은지 인스타그램


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가 스토킹을 일삼는 사생팬에게 경고했다.

정은지는 21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내가 올린 거나, 라이브한 것 외에 억지로 캐내서 받아낸 사진 돌아다니는 것 보이면 화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글 보고 마음에 걸리는 사람은 알아서 정리해줬으면 좋겠다.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다.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들한테도 피해라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 해줄 것 같다. 우리 건강하게 사랑하자"라고 전했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예의는 지켜가면서 해야 한다", "선은 지키자", "그런 사람들은 팬이라고 불릴 자격도 없다", "그건 사랑이 아니라 범죄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은지는 2011년 에이핑크 멤버로 데뷔해 'LUV', 'Mr. Chu', 'My My', 'NoNoNo', 'Remember', '%% (응응)', '덤더럼'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현재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서 진행을 맡고 있다. 다음은 정은지 트위터 글 전문이다.콩이 사진 내가 올린거나, 라이브한것 외에 억지로 캐내서 받아낸 사진 돌아다니는것 보이면 좀 화날것같아 이 글보고 맘에 걸리는사람은 알아서 정리해줬음 좋겠어

요즘 집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사람들한테도 피해라..본인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못해줄것같아 우리 건강하게 사랑하자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