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일부 미술계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1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낱 인간 구혜선이 여러분께 보여드리고 싶은 인터뷰"라는 멘트와 함께 여러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구혜선의 모습과 함께 인터뷰 내용이 캡처된 사진이 담겼다. 구혜선은 '미술의 '격'을 논하며 스타 작가의 미술계 입성을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이라는 질문에 "절대 예측할 수도, 논리적일 수도 없는 것이 미술이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이것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제가 스타인 것은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이 없고 미술계가 반대하는 것도 제가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이 없다. 각자 갈 길을 가면 된다”고 했다.

이어 '작가 구혜선에게 그림 또는 예술이란?' 질문에는 "저에게 그림과 예술은 거대한 것이 아닌 놀이"라며 "시간을 보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5월 홍대 이작가로 활동 중인 이규원은 구혜선에 대해 "말 할 가치도 없다"면서 "미술 하나만 봤을 때는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 개인적인 바람은 배우나 하셨으면 좋겠다. 미술은 그냥 즐기시라"며 '스타 화가'들에 대해 비난했다.

그는 구혜선의 미술 실력에 대해 "예술적 재능이 있는 것 같으나 취미 미술 수준"이라며 "백화점도 안 되고, 홍대 앞에 취미 미술 학원 정도다. 백화점 문화센터는 갈 수 있고, 전시할 정도는 안 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구혜선은 "모든 인간의 삶이 예술이며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다"며 "예술은 대단한 것이 아니고요. 지금 우리가 이 '시간'과 '공간'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방식일 뿐"이라고 맞섰다.

그는 또 "작가님 덕분에 제 그림을 이렇게 다시 소개해 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며 "나보다 내 그림이 관심 받는 것 몹시 좋아한다"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