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혜성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이혜성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방송인 이혜성이 가방 가득 소장품을 넣고 다니는 '보부상' 면모를 뽐냈다.

이혜성은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혜성이에 '별게 다 나오는 리얼 와츠인마이 2XL 백 l 리얼함에 치인다ㅣWhat's in my bag'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안녕하세요 혜성이에요, 드디어 제 가방 안에 모든 것을 탈탈 털어서 보여드리는 와츠인마이백 시간입니다. 여러분들의 가방 속에서도 자주 발견되는 찐템들이나 공감되는 부분 댓글로 많이 남겨주세요"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혜성은 자신이 자주 들고 다니는 390만원대의 명품브랜드 D사의 토트백을 소개했다. 그는 "제가 이거 들고다니면 사람들이 몸 만한 가방을 들고 다닌다고, 가방이 왜 이렇게 크냐고 그런다. 가방에 이렇게 가득 가득 들고 다닌다"고 밝혔다. 이혜성 가방 안에는 마스크, 양우산, 옥수수 스낵, 머리띠, 교정기, 블루투스 헤드셋, 진통제, 영어 원서, 화장품 등이 들어있었다.

이혜성은 발목 보호대를 보여주며 "얼마 전에 발목 인대를 다쳤다"며 시연해줬다. 또한 명품브랜드 S사의 청록색 지갑을 보여주며 "해외 직구로 샀다. 색깔이 너무 예뻐서 샀다"고 설명했다. 자신이 이름이 새겨진 L사 만년필을 보여주며 "유지원 선배님이 입사 선물로 주셨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어마어마한 높이의 하이힐을 꺼내며 "해외직구로 샀다. 방송 때문에 가끔 신을 일이 있어 넣어다닌다"고 전했다.

이혜성은 2016년 KBS 43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가, 2019년 프리랜서를 선언하며 퇴사했다. 현재 15살 연상의 방송인 전현무과 공개 열애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