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코로나19 검사 기피 의혹 제기
김용호 "♥류성재 만난 가라오케서 확진자 발생"
소속사 측 "한두 달 전부터 계획된 일정"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이 코로나19 검사를 피하기 위해 미국으로 갔다는 의혹을 해명했다.

한예슬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는 19일 텐아시아에 "미국에 간 이유는 개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미 한두 달 전부터 계획된 일정이었다. 미국에 가기 위해서는 엄격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필요 검사를 마친 후 비행기에 올랐다"고 밝혔다.

앞서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18일 생방송을 통해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만난 가라오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한두 명이 아니다. 그러면 지금까지 거기서 놀았거나 일한 사람들 다 역학조사를 해야 한다"며 "한예슬을 담당했던 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면 한예슬부터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소식을 한예슬이 남자친구에게 들었을 것이다. 분명 자기에게도 조사가 올 수 있을 것 같아서 잽싸게 뒤로 안 돌아보고 미국으로 도망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예슬은 연극배우 출신의 10살 연하 류성재와 공개 열애 중이다. 그는 지난달 김용호와 악플러들을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했다. 이후 지난 15일 고소인 조사로 경찰서를 다녀온 뒤 미국으로 떠났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