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사진=인스타그램 스토리
김새론./ 사진=인스타그램 스토리


배우 김새론이 오픈카를 타고 드라이브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새론은 자신의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비야 오지 마라"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오픈카를 타고 드라이브 중인 김새론의 모습이 담겼다. 영화 '아저씨'부터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김새론은 올해 22세로, 여신 미모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날렵한 콧대와 브이라인 턱선 등 더욱 더 아름다워진 얼굴이 인상적이다.

김새론은 카카오TV 판타지 오리지널 드라마 '우수무당 가두심'에 출연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