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소유진이 남편을 위한 꿀 떨어지는 근황을 공개했다.

소유진은 13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는 비누 틀에비누를 붓고, 굳어진 비누를 자르는 등 전문가의 모습이 묻어나오는 소유진의 모습이 담겨있다. 실제로 글 내용에는 비누자격증이 있다고 밝힌 만큼 그녀의 전문성을 유추해 볼 수 있다.

그녀는 영상과 함께 “올여름 백주부의 주문비누는… 아주 상큼하게!! ㅎㅎ 어제 만들고 오늘 자르고 ~ 자 어서 숙성되거라~~!!” 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올린 게시물에서 그녀는 5년 이상 비누를 직접 만들고 있다고 밝혔으며, 특히 남편 백종원이 그녀가 만든 비누만 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비누가 좋아서? 내가 좋아서?”라는 센스있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소유진은 2013년 요리연구가 백종원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현재 디제로킹의 모델로도 활동 중이다.

김순신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