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후, 폭풍 성장한 근황 공개
살 쪽 빠진 모습 '눈길'
/사진=윤민수 아내 인스타그램
/사진=윤민수 아내 인스타그램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의 근황이 공개됐다.

윤민수의 아내는 9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다 큰 거 같지만 애니메이션 볼 때마다 심장이 뜨거워진다고 말하는 아직 원숭이 윤후"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후는 책상에 앉아 휴대폰을 보고 있다. 그는 잠시 카메라를 보더니 이내 다시 휴대폰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윤후는 올해 16살을 맞아 중학교 3학년이 됐다. 그는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훈훈한 비주얼을 유감없이 뽐내 눈길을 끌었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16살이면 한창 심장 후끈해질 나이죠", "우리 윤후 훈남으로 잘 키워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완전 모리스 주니어네요", "우리 윤후 훈훈하게 커가는 모습 보니 행복합니다", "완전 훈남미 뿜뿜", "우리 후 또 엄청 훈훈해졌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후는 아빠 윤민수와 함께 MBC 예능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