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경, SNS 통해 근황 공개
"소중한 내 시간"
/사진=김희경 인스타그램
/사진=김희경 인스타그램


배우 김기방의 아내 김희경이 육아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김희경은 9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여행 가서 옷은 안 챙겨도 모자는 챙긴다. 애 낳고 난 뒤에 더 심해진 나의 지론"이라며 "구박받고 빵 터져서 엄청 웃었다. 머리 감을 시간도 없다. 소중한 내 시간"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김희경은 활짝 웃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하늘하늘한 원피스를 착용한 채 초록색 모자로 포인트를 줬다.

특히 김희경은 청순한 미모를 유감없이 뽐내며 여유로운 일상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희경은 2017년 김기방과 결혼했으며, 지난해 12월 득남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