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유민, NRG 상표권 문제 직접 밝힐 것"
그룹 NRG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NRG / 사진=텐아시아DB


노유민과 천명훈이 자신들이 속한 그룹 NRG로 상표권 출원을 하려다가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요계에 따르면 노유민은 2019년 5월 23일 엔알지(N.R.G, New Radiancy Group)의 상표권 출원 신청을 했으나, 특허청은 '1인이 그룹 명칭을 출원할 수 없다'며 반려했다. 이에 노유민은 천명훈과 함께 2020년 2월28일 재차 상표권 출원을 신청했지만, 특허청은 역시 '멤버 전원의 동의가 없었고, 두 사람이 NRG의 정당한 권리자라는 입증이 안 된다'고 다시 돌려보냈다.

이와 관련해 노유민 측은 9일 텐아시아에 "NRG 상표권 문제 관련 본인이 직접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천명훈 측은 "정리해서 입장을 전하겠다"고 했다.

NRG의 상표권은 NGR를 만든 제작자 뮤직팩토리 김태형 대표에게 출원공고가 났다. 출원공고 후 약 2개월 내 제 3자의 이의신청이 없고, 등록결정서를 통지받아 등록하게 되면 김 대표가 NRG의 상표권 소유자가 된다.

한편, 이성진은 한 유튜브 채널 '애동신당'을 통해 "노유민-천명훈에게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노유민과 천명훈은 "대응할 가치가 없다"며 부인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