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활동을 마무리한다.

8일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일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브레이브걸스 멤버 전원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일부 관련 스태프들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자택에서 대기 중"이라며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됨에 따라 이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아티스트와 스태프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브레이브걸스의 신곡 '치맛바람' 활동은 마무리 됐으며 후속곡 'Pool Party'의 활동 또한 무산됐다.

소속사는 "많은 우려와 걱정을 해 주신 팬 여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올리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브레이브걸스는 최근 진행한 스케줄 촬영 현장에서 외부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정 판정으로 인해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