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규,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
7일 완치 통보 "자가격리 해제"
그룹 인피니트의 김성규. /텐아시아DB
그룹 인피니트의 김성규. /텐아시아DB


그룹 인피니트의 김성규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더블에이치티엔이는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김성규의 완치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 측은 "김성규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방역 당국 매뉴얼에 따라 신속히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해 성실히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금일부로 코로나 완치를 통보받아 자가 격리 조치가 해지된 상태다. 많은 분의 관심과 응원 덕분에 김성규는 현재 건강히 일상으로 복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일로 팬들을 비롯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리며 추후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성규는 지난달 27일 뮤지컬 '광화문 연가' 공연을 준비하던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당시 그는 얀센 백신을 접종받았는데도 감염돼 많은 이의 걱정을 샀다.

한편 김성규는 2010년 그룹 인피니트의 멤버로 데뷔해 '다시 돌아와', '내꺼하자'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최근 울림엔터테인먼트에서 더블에이치티엔이로 이적했다. 오는 16일 개막하는 '광화문연가'에서 월하 역으로 출연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