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안, 벨기에 대사 부인 두번째 폭행에 분노...반성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심[TEN★]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이 벨기에 대사 부인의 두 번째 폭행 사건에 분노했다.

줄리안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벨기에 대사 부인 관련 글을 또 올리게 될지 정말 상상도 못했다"며 입을 열었다.
줄리안, 벨기에 대사 부인 두번째 폭행에 분노...반성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심[TEN★]
줄리안, 벨기에 대사 부인 두번째 폭행에 분노...반성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심[TEN★]
줄리안은 "저번 사건으로 인해 벨기에 외교부 장관님이 현 대사님의 임기를 7월까지만 하도록 명령을 내렸다. 피해자께 직접 사과 했다고 들었지만 보상과 제대로 된 처벌이 없어서 개인적으로 아쉬웠다. 그래도 끝났다는 생각을 하고 7월까지만 버티면 되겠다 싶었다. 그런데 1달도 안 남기고 이런 사건이 터지다니 정말로 화가난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누가 먼저 무엇을 했는지 알 수 없지만 2번 연속으로 폭력 사건에 휩싸였다는 것 자체가 반성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든다"며 "뉴스를 보자마자 벨기에 뉴스에 제보했고 벨기에 뉴스에도 보도됐다. 조사를 제대로 받았으면 하고 하루 빨리 한국을 떠났으면 한다"고 벨기에 대사 부인의 행동을 강하게 질타했다.

벨기에 대사 부인 A씨는 지난 5일 용산구청 소속 환경미화원과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환경미화원이 청소를 하던 중 빗자루가 A씨의 몸에 닿았다는 이유로 다툼이 벌어졌고 쌍방 폭행으로 번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4월에도 한 옷 가게에서 직원 2명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사건은 벨기에 대사 측의 면책특권 행사와 피해자들의 처벌 불원서 제줄로 인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다만 벨기에 외무부는 대사 임기를 올해 7월로 종료하고 벨기에 대사 부부를 귀국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줄리안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