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캡처


안무가 배윤정이 출산 후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배윤정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헛둘 헛둘 이제 혼자서도 걸을 수"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배윤정은 출산 후 병원에서 걷는 연습 중이다. 또 다른 게시글에서 배윤정은 "오늘 아빠 기일인데... 작년엔 코로나, 올해는 출산 때문에 못 가봐서 맘이 계속 속상하고 찝찝해. 아빠! 두 번째 손주 생겼어! 하늘에서 우리 가족 위해 기도해줘. 나도 아빠 위해 기도할게. 보고싶다 울아부지"라는 글과 함께 아버지 생전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배윤정의 글에서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과 사랑이 전해진다.

올해로 한국 나이 42세인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 선수 출신 남편과 결혼했다. 지난해 시험관 시술 1차에 성공했으며, 지난 25일 아들을 건강하게 출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