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스토리앤플러스
사진제공=스토리앤플러스


신인 배우 김상우가 스토리앤플러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스토리앤플러스는 24일 이러한 소식을 알리며 "탄탄한 연기력과 다채로운 매력을 갖춘 김상우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김상우가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끼와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2013년 MBC 드라마 '여왕의 교실'을 통해 데뷔한 김상우는 안정적인 연기력과 개성 넘치는 매력으로 주목받았. 이후 SBS '육룡이 나르샤', '리턴', MBC '이리와 안아줘' 등 많은 작품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상우는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음문석의 어린 시절인 양춘식 역을 맡아 자유분방하고 제멋대로지만 일편단심 순정남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처럼 뛰어난 캐릭터 해석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김상우는 스토리앤플러스와 함께 앞으로 보여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스토리앤플러스는 오랜 시간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쌓은 매니지먼트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설립된 종합엔터테인먼트사로 앞으로 소속 아티스트의 매니지먼트를 비롯, 스포츠 에이전시와 음반 제작 등 다양한 콘텐츠 관련 사업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