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뮤지컬 '위키드' 출연
공연 도중 컨디션 난조로 오열
사비로 전액 환불 약속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텐아시아DB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텐아시아DB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공연 도중 컨디션 난조로 온전한 무대를 소화하지 못한 부분에 관해 전액 환불을 약속한 가운데, 공연사 측이 이를 수용했다.

뮤지컬 '위키드' 측은 18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옥주현의 갑작스러운 컨디션 난조로 공연이 원활하지 못했던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해당 공연은 별도의 수수료 없이 예매처를 통해 순차적으로 전액 환불 처리될 예정"이라며 "소중한 시간을 내어 준 관객들께 감사드리며, 배우의 조속한 회복에 만전을 기하여 마지막 남은 약 일주일 간의 공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옥주현은 지난 17일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열린 '위키드' 공연에서 주인공 엘파바 역을 맡았다. 하지만 공연 도중 갑작스러운 목 이상 증상으로 주요 넘버를 소화하지 못해 눈물을 삼켰다.

공연이 끝난 뒤 옥주현은 "목에 이상이 생겨 공연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더불어 사비로 전액 환불을 약속했다. 이에 관객들은 괜찮다는 의미로 박수를 쳤고 옥주현은 무대에 무릎 꿇고 엎드린 채 오열했다. 다음은 '위키드' 측 공식 입장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위키드 프로덕션입니다.

전일 6월 17일 공연의 2막에서 엘파바 역의 옥주현 배우의 갑작스러운 컨디션 난조로 공연이 원활하지 못했던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해당 공연은 별도의 수수료 없이 예매하신 예매처를 통해 순차적으로 전액 환불 처리될 예정입니다.

소중한 시간을 내어 주신 관객분들께 감사드리며, 배우의 조속한 회복에 만전을 기하여 마지막 남은 약 일주일 간의 공연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